남편이 그는 손수레.. > 낚시와 인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낚시와 인생

남편이 그는 손수레..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박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53회 작성일 08-11-19 11:12

본문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변두리에 가난한 부부가 살았습니다.
"당신, 오늘.. 알죠?

이른 아침, 아내의 머리 위에 옥수수가 담긴
함지를 올려 주며 남편이 대답했습니다.

"으차! 알았어. 일찍 끝낼 테니 걱정 말라고"
남편은 시장통에서 손수레로 물건을 실어나르는 짐꾼이었고,
아내는 옥수수를 쪄서 시장에 내다 파는 행상이었습니다.

"두 개? 하나? 글쎄, 찰옥수수라니까요"
초여름 뙤약볕 아래 좌판을 벌이고 옥수수를 파는 일은
참으로 고단했지만 아내는 한 푼 두 푼 돈 모으는 재미로
힘든 줄 몰랐습니다.

그날은 남편의 생일이었습니다.
아내는 다른 날보다 일찍 장사를 끝낸 뒤 남편을 위해
선물을 사고 고기며 찬거리들을 한아름 장만했습니다.
그런데 집으로 가는 길에 문제가 생겼습니다.

"잠깐만요.. 아휴, 벌써 몇 번째야. 큰일났네."
많은 짐을 머리에 이고 힘겹게 올라타는 아내를
버스는 번번이 기다려 주지 않았습니다.
집까지는 두 시간이 넘게 걸리는 거리지만,
아내는 하는 수 없이 걷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순간 설움이 북받쳐 눈물이 주르륵 흘러 내렸습니다.

한편, 남편은 아내가 밤 늦도록 돌아오지 않자
속상했다가 화가 났다가 끝내는 속이 까맣게 타들어갔습니다.
얼마나 지났을까...
멀리서 터벅터벅 걸어오는 아내가 보였습니다.
남편은 얼른 손수레를 끌고 달려가 짐부터 받아 실었습니다.

"아니, 왜 이렇게 늦었어?"
왜 늦었냐는 다그침에 아내는 눈물을 펑펑 쏟으며
짐이 많아서 차를 탈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남편은 가여운 아내의 말에 눈물이 핑 돌았지만
들키지 않으려고 애써 웃으며
아내를 번쩍 안아 손수레에 태웠습니다.
"자! 여왕님, 그럼 지금부터는 제가 모시겠습니다."

"아이, 당신두.."
남편이 끄는 낡은 손수레.
퉁퉁 부은 발만큼 마음이 부어 있던 아내에게
그것은 세상 그 어떤 차보다 안락한 자가용이었습니다

        - 좋은 글에서 -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민동기님의 댓글

no_profile 민동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글 감명깊게 읽어습니다.
  가슴이 뭉쿵 합니다. 저런모습이 부부인것같네여.
 박프로님 항상 좋은일만 가득하길.....

Total 21건 1 페이지
낚시와 인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1 no_profile 박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2-24
20 no_profile 유희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2-22
19 no_profile 유희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2-22
18 no_profile 유희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2-20
17 no_profile 유흥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2-13
열람중 no_profile 박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11-19
15 no_profile 김동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10-08
14
사형수와 딸~ 댓글+ 1
no_profile 박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07-03
13
다행이다~ 댓글+ 4
no_profile 김성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05-22
12 no_profile 김동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05-07
11 no_profile 구로다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04-23
10
낚시와 인생 댓글+ 2
no_profile 백종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8-04
9 no_profile 이병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6 12-26
8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12-05
7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12-05
6 no_profile 고기잡이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6 04-30
5 no_profile 구로다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4 04-21
4 no_profile 광태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4-14
3 no_profile 거제서울낚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4-11
2 no_profile 고기잡이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4-09
게시물 검색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554
어제
797
최대
3,738
전체
1,639,467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